라디오코리아 뉴스

NO재팬에 日유통업 휘청…데상트·시세이도·아사히 실적전망↓ 연합뉴스|입력 11.07.2019 10:05:45
데상트 매장

데상트 순익예상 87%↓…"韓비중 큰 日회사, 3분기 실적 33% 감소"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한국 사업 비중이 큰 일본 유통업계가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일본 의류업체 데상트가 올해 순이익 전망치를 87%가량 낮춘 것을 비롯해 여러 업체가 한일 갈등으로 인해 사업 전망을 수정하고 있다.

7일 도쿄신문 등에 따르면 데상트는 전날 2019년도(2019년 4월~2020년 3월) 매출 예상치를 1천440억엔(약 1조5천374억원)에서 9.2% 줄인 1천308억엔(약 1조4천734억원)으로, 순이익 예상치를 53억엔(약 566억원)에서 86.8% 낮춘 7억엔(약 75억원)으로 각각 수정했다.

데상트가 올해 실적 전망을 하방 수정한 것은 이 회사가 지난 7월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조치 이후 한국에서 활발히 진행 중인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에서 활발히 사업을 전개해 온 데상트는 매출의 절반가량이 한국에 집중돼 있을 정도로 한국 의존도가 높다.

데상트의 고세키 슈이치(小關秀一) 사장은 전날 오사카(大阪)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7~9월 한국에서의 매출이 전년 대비 30% 줄었다"며 "상당히 심각한 매출 감소로, 이렇게까지 심해질 줄 예상 못 했다"고 말했다.

데상트의 한국 매출 급감으로 이 회사는 중국 사업 강화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데상트의 주요 주주인 이토추(伊藤忠)상사는 데상트의 한국 의존도가 높으니 중국 등 다른 나라의 시장을 개척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데상트와 경영권 분쟁을 벌였고, 결국 경영권을 장악했다.

도쿄신문은 데상트가 지난 6월 이토추상사 출신의 새 사장(고세키 슈이치)체제를 출범시켰지만, 순식간에 기세가 꺾였다고 설명했다.



지난 8월 서울 서대문구청에서 열린 '일본제품 사용 중지 타임캡슐 운동'에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오른쪽 두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부서에서 사용하던 일제 사무용품을 보관 상자(타임캡슐)에 넣은 후 관련 구호를 외치는 모습

한국 사업 비중이 큰 다른 일본 회사들도 실적 악화 등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의 자체 분석 결과 한국 매출 비중이 전체의 10% 이상인 일본 기업 14곳의 3분기(7~9월)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33%나 줄었다.

니혼게이자이는 한일 관계 악화가 영향을 미친 것이라며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영향이 스포츠용품뿐 아니라 식품, 자동차 등에서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애니메이션인 '날씨의 아이'가 한국 흥행에서 고전하고 있다며 한국 배급사가 "편견을 갖지 말아달라"고 호소하는 이례적인 메시지를 발표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도쿄 도심의 시세이도 매장

일본 화장품업체 시세이도(資生堂)는 올해 실적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앞서 8월에는 올해 매출액을 1조1천640억엔으로 내다봤으나 7일 내놓은 보고서에서는 매출액을 기존 전망보다 250억∼300억엔 줄인 1조1천340억∼1조1천390억엔으로 변경했다.

830억엔이던 순이익 전망치는 785억∼830억엔으로 조정했다.

시세이도는 한국과 홍콩에서 매출 감소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마이클 쿰스 시세이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홍콩은 7∼9월 판매가 (전년 동기와 비교해) 1할 이상 감소했다"고 말했다.

아사히맥주, 아사히음료 등의 계열사를 둔 지주회사 아사히그룹홀딩스는 5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올해 실적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이 기업은 8월 초에는 올해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1.8% 신장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4.5% 감소할 것이라고 5일 전망을 수정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한국 내 불매 운동과 엔화 강세 등의 영향이라고 해석했다.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