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정부 vs 애플, 총격범 아이폰 잠금해제 놓고 설전 라디오코리아|입력 01.14.2020 04:28:38
미 법무장관이 어제(13일) 플로리다 펜서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범인의 휴대폰 잠금 해제 등에 애플이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않은 것으로 비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어제 펜서콜라 기지의 총격 사건을 테러 행위로 규정하면서 애플에 당시 총격범이 사용한 아이폰 2대의 잠금을 해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바 장관은 "우리는 (애플에) 총격범의 아이폰을 (잠금) 해제하는 것을 도와달라고 요청했다"며 "지금까지 애플은 어떤 실질적인 도움도 우리에게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바 장관은 "우리는 애플과 다른 IT 기업들에 우리가 미국인들의 생명을 더 잘 지키고 미래의 공격을 방지할 해법을 찾도록 도와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애플은 성명을 내고 이런 법무부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애플은 성명에서 총격범의 애플 계정, 아이클라우드 백업(복제된 자료), 거래 정보 등 자사가 가진 모든 정보를 조사관들에게 전달했다고 반박했다.

또 지난 6일 FBI의 추가 협조 요청을 받고서야 두번째 아이폰의 존재와 FBI가 아이폰에 접근할 수 없다는 내용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다만 애플은 아이폰의 잠금 해제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않고 있다는 바 장관의 핵심 주장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애플은 2016년에도 비슷한 문제로 FBI와 충돌한 바 있다.

당시 법무부는 14명의 생명을 앗아간 샌버다니노 총기 난사 범인의 아이폰에 접근하도록 해달라며 애플을 상대로 소송을 내기도 했다. 

박현경 기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