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한국 여자농구, 세계랭킹 19위 유지…올림픽 출전국 중 11번째 연합뉴스|입력 02.13.2020 10:42:34
12일(현지시간) 여자농구 세계랭킹을 발표한 국제농구연맹(FIBA) [국제농구연맹 홈페이지]



12년 만에 올림픽 출전권을 딴 한국 여자농구가 국제농구연맹(FIBA) 세계랭킹 19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12일(이하 현지시간) FIBA가 발표한 여자농구 세계랭킹에서 333.3점으로 기존 순위와 같은 19위에 올랐다.

FIBA는 월드컵, 올림픽, 대륙별 선수권대회 등 주요 경기를 치르고 나서 비정기적으로 세계 랭킹을 발표한다. 이번 랭킹은 최근 끝난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성적을 반영한 것이다.

한국은 스페인, 영국, 중국과 세르비아에서 치른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에서 영국을 꺾고 1승 2패로 4개 팀 중 3위를 차지해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2년 만의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영국은 18위(333.5점)로 순위 변동은 없었지만, 한국과 격차가 0.2점 차로 줄어들었다.

FIBA는 3월 21일 진행할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본선 조 추첨에서 이번 랭킹을 바탕으로 시드 배정 등을 할 예정이다.

도쿄올림픽 여자농구에는 12개국이 출전한다.

우리나라는 12개국 중에서 미국(1위), 호주(2위), 스페인(3위), 캐나다(4위), 프랑스(5위), 벨기에(7위), 세르비아(8위), 중국(9위), 일본(10위), 나이지리아(14위)에 이은 11번째다. 푸에르토리코(22위)에만 순위가 앞선다.

도쿄올림픽에서는 4개국씩 3개 조로 나뉘어 조별 리그를 치른 뒤 각 조 상위 2개국과 조 3위 국가 중 조별 리그 성적이 좋은 2개 나라가 8강에 진출해 우승팀을 가린다.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