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다저스 떠난 류현진, 토론토 에이스"…MLB닷컴 "주목할 이적생" 연합뉴스|입력 06.26.2020 13:15:30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7월 말 개막을 선언하면서 야구를 다루는 미국 현지 언론도 분주해졌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미국 언론이 자주 언급하는 '스타 플레이어'다.

MLB닷컴은 24일(미국시간) 12개 팀 14명의 주목할만한 이적생을 꼽으면서 류현진을 언급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2019년 평균자책점 2.32로 이 부문 타이틀을 차지하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오르며 자신의 능력을 보여줬다. 그런 활약을 올해도 펼칠 수 있을까"라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홈구장) 다저스타디움을 떠난 류현진이 북쪽에 있는 토론토로 향했다. (토론토 홈구장) 로저스센터의 스타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보 비솃, 캐번 비지오였지만, 류현진은 바로 토론토 에이스 자리를 바로 이어받을 것"이라며 류현진의 기량과 스타성을 인정했다.

2013년 메이저리그 무대에 입성한 류현진은 2019년 12월 토론토와 4년 8천만달러에 계약했다. 올해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이 60경기로 줄어, 류현진의 실제 수령액은 2천만달러가 아닌 740만달러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류현진의 팀 내 입지가 줄지는 않는다. MLB닷컴은 모두의 평가대로 류현진을 토론토 에이스로 꼽았다.

MLB닷컴은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다저스로 이적한 외야수 무키 베츠,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은 에이스 게릿 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택한 매디슨 범가너 등을 주목할 이적생으로 소개했다.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