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골프황제" 우즈, 아들과 짝 이뤄 이벤트 대회 출전 연합뉴스|입력 11.20.2020 15:32:49|조회 5,364
2019년 마스터스 우승 후 타이거 우즈(가운데)와 아들 찰리(오른쪽)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아들 찰리(11)와 함께 가족 골프 이벤트 대회에 출전한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우즈 부자가 다음 달 17∼20일(미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리츠칼턴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2020 PNC 챔피언십'(총상금 108만5천달러)에 출전한다고 20일 밝혔다.

PNC 챔피언십은 메이저대회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20명이 자녀, 손자, 부모님 등 가족과 짝을 이뤄 출전하는 PGA 투어의 이벤트 대회다.

1995년 시작한 이 대회에 우즈가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찰리는 2009년 우즈와 전 부인 엘린 노르데그렌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다. 우즈와 노르데그렌은 2010년 8월 이혼했다.

우즈는 "찰리와 함께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출전해서 얼마나 흥분되는지 모른다. 찰리가 주니어 골퍼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과 PNC 챔피언십에서 팀을 이뤄 함께 골프를 치는 것은 굉장한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대회에는 우즈와 찰리 외에도 존 댈리(미국)와 아들, 짐 퓨릭(미국)과 아들, 맷 쿠처(미국)와 아들이 출전한다.

게리 플레이어(남아공)는 손자와,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아버지와 팀을 이룬다.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관중 없이 이틀간 36홀 대회로 열린다.
맨위로